S Kim, M.D., Ph.D.
master@poshong.com

Blog News

  • Subject 치매, 우울증과 자살

    Content 유명 연예인의 비극적 사건이 보도되기 하루 전에 개인적으로 필요한 것이 있어서 동반자살을 주제로 문헌과 기사를 검색한 적이 있다. 명확한 정의가 있는지는 모르겠으나 동반자살이라는 것은 두사람 이상이 합의하에 같이 자살을 시도하는 것을 말하는 것 같다. 특정 종교집단에서 종교적 신념에 의한 자살, 로미오와 줄리엣의 경우처럼 현실에서 이루지 못하는 사랑을 위해 재생이나 재결합을 희구하면서 감행하는 자살이 여기에 해당한다. 다른 유형은 부모가 자녀를 살해한 뒤, 혹은 자식이 부모를 살해하고 자살하는 것과 같이 가족 살인 후 자살하는 경우이다. 엄밀히 말하면 동반자살은 아니고 타살후 자살 정도의 용어로 언급하면 되지 않을까 싶다. 이 역시 명확한 용어 정립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언론이나 다른 문헌에서 동반자살로 언급하는 경우도 꽤 있다. 이런 유형의 동반자살은 다른 자살의 경우보다 사회경제적으로 취약한 집단에서 더 흔했다는 보고는 있다. 거기에 서구와 달리 자식을 독립된 개인 인격체로 보지 못하고 부모의 소유물로 보는 문제, 어떤 문헌에는 이를 극단적 가족주의라는 용어로 특히 자녀 타살후 자살 현상이 우리 사회에서 흔한 이유라고 설명하기도 한다. 다른 설명은 사회적 안전망의 문제가 이러한 현상을 부추기고 있다는 것이다. 자녀 살해 후 자살하는 부모의 연령대가 30대인 경우가 많았는데, 결국 자살을 감행하는 절망적인 상황에서 극단적인 판단을 하는 경우, 혼자 남게 되는 아동이 이 사회에서 제대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지 못하고 그러느니 같이 죽는 것이 낫다고 결정하는 것이 아닐런지. 재생과 재결합에 대한 기제도 개입하겠지만 자식보다 하루 늦게 죽는 것이 소원이라는 장애아 부모의 말과 일맥상통하는 이유인 듯 싶다. 치매 노인을 간병하는 자식의 입장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전적으로 가족에게 의존해야 하는 중증 치매 부모를 부양하는 가족의 부담은 막대하다. 몇 번 언급한 적이 있지만 내 치매 스승인 모리스 선생님은 진료 중 항상 가족에게 '당신은 괜찮은가'를 물어보신다. 이들은 우울증을 포함한 정신장애 그리고 자살에 대한 독립적인 위험군이다. 이들의 스트레스와 정신적 부담을 다루는 것은 물론 보호자 자신을 위한 것이지만, 동시에 환자를 위한 것이다. 치매 문제는 뇌에 병적 단백이 침착해서 인지감퇴가 발생한다는 병리적 사실을 이해하는 것과 함께 노인의 자존감과 위엄을 유지하는 문제, 아름다운 죽음을 준비하는 과정, 가족과 사회의 부담을 다루는 것과 같은 광범위하고 많은 영역을 이해해야 하는 문제이다. 환자와 가족의 부담, 절망과 우울감, 자살과 같은 다양한 정신사회적 문제가 동시에 다루어져야 한다. 최근 우리 사회에 치매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정부도 많은 자원을 투입하고 있는 것 같다. 노인정신의학을 하는 정신과 의사 입장에서 반가운 소식이다. 그런데 길지 않은 기간 광역정신건강증진센터 업무를 하면서 경직된 분위기와 실적 중심의 의사 결정과 같은 관 ...

  • Subject 경도인지장해와 임상치매척도

    Content 미국 세인트루이스의 알츠하이머병 연구센터에 방문연구원으로 근무할 적의 이야기이다. 아침에 출근해야 하는데 아무리 자동차 열쇠를 찾아도 보이지가 않았다. 한 30분간 집을 샅샅이 뒤졌는데도 찾지 못해 집사람 차로 출근해야 했다. 마침 그날 그 센터 소장이며 치매 연구의 세계적 석학인 모리스 박사(John C. Morris, M.D)와 나이가 들어 생기는 건망증이 치매와 관련있는가에 대한 논의를 하였다. 모리스 선생님은 정상적으로 나이가 들면 기억력이 떨어지기는 하지만 문제가 될 정도로 심하게 떨어진다면 치매를 의심해야 한다는 요지로 말씀하셨고 하필이면 예를 든다는 것이 아침에 자동차 열쇠 둔 곳이 생각이 나지 않아 여기저기 찾고 있다가 결국 찾는 것은 정상 노화에서 오는 건망증이고, 끝끝내 찾지 못한다면 그건 치매 증상이라는 것이다. 이런, 치매 공부하러 왔다가 치매 얻어가게 되었다는 생각에 정말 그런지에 대해 질문을 했더니 이 선생님, ‘너 열쇠 잃어버리고 못 찾은 적 있지’ 하시는게 아닌가. 오늘 아침에 있었던 일에 대해 실토했더니 나를 심각하게 바라보시다가 ‘그때 그때 달라요 (case by case)’라며 급히 정리하셨는데 아직도 그분 속마음은 궁금하다. 우리는 기억력과 함께 언어기능, 주의집중력, 문제해결능력, 추론능력과 같은 다양한 뇌기능을 이용하여 생활한다. 이러한 기능 전반을 인지기능이라고 하는데 나이가 들면서 이 인지기능은 변한다. 의학적으로도 이렇게 나이 들면 생기는 인지변화를 다양한 용어로 부르고 있다. 양성 노인성 건망증, 나이 연관 기억 장애, 나이 연관 인지 감퇴, 경도 인지 감퇴, 비치매성 인지 장해, 경도 인지 장해 등의 의학 용어들이 이러한 상황을 지적한다. 하지만 정상 노화과정에서는 나이가 들어도 전체 인지영역의 총합에 큰 변화가 없다. 물론 단기 기억력이나 정보 처리속도는 감퇴하지만 예를 들어 어휘능력 등의 일부 인지영역은 80세까지도 지속적으로 증가하며, 검사로 평가가 어려운 직관능력은 꾸준히 증가한다. 그래서 우리는 어려운 일이 있을 때 경험이 많고 사물에 대한 통찰과 혜안을 가지고 계시는 어르신을 찾아 조언을 듣는 것이다. 문제는 내가 기억력이 떨어졌다고 느끼는 경우, 이것이 정상 노화의 일부인지 아니면 치매와 같은 어떤 병적 상황인지를 구분하는 것이 쉽지가 않다는 점이다. 자동차 열쇠를 결국 찾느냐 못찾느냐 정도의 기준만으로 구분하기에는 현실은 너무 복잡하다. 치매는 앞서 언급한 인지장애와 함께 이로 인하여 실제 생활 기능에 손상을 보이는 후천적인 증후군이다. 따라서 인지장애가 분명히 존재하지만 이로 인하여 일상생활, 예를 들어 집안일, 취미생활, 사회활동, 개인 관리 등에 문제가 없다면 치매라 하지 않고 ‘경도인지장해’라는 다른 용어를 사용한다. 그런데 이 경도인지장해는 여러가지 다양한 이유로 인해 생길 수 있다는 것이 문제다. 물론 치매의 전조 증상일 수 있다. 치매의 가장 많은 원인인 알츠하이머병은 서서히 점차적으로 발병한다. ...

  • Subject 복귀

    Content 2년의 미국생활작성 준비중.

PageViews   Today : 222 Yesterday : 234 Total : 547175
Counter Status   Today : 71 Yesterday : 74 Total : 52948
XE Login